[라오스 여행학교] 라오스에 온 것은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(정현서)


글_정현서/ 사진_공감만세



 첫날 도착하고 다음날 등산 가려 했는데 비가 왔다사실 갑자기 비가 와서 좀 지쳤다애들이 자연스럽게 빗물에 뛰어드는 게 어색하기도 했지만 부러웠다그리고 난 홈스테이 간 마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가서 애들이랑 인사하고 니스 칠했다니스칠 사실 힘들 것 같았는데 꽤 재밌었다아무 생각하지 않고 그냥 칠하는 게 재밌었다그 그림 칠하는 치료가 있다고 하는데 약간 이해가 될 것 같다홈스테이 하기 전에는 막 음식도 이상하고 어두침침한 집 같은 약간 오해를 했었다근데 여기 와서 가장 맛있는 음식이었고 정말 편하고 주민분들도 반갑게 맞아주셨다계속 종이 접고 종이 접고 색종이를 접었다정말 착했다. ‘폽깐마이하니까 바로 갔다!



 라오스에서 한 건 다 내 기억에 남을 것 같다저 위에 가장 기억에 남을게 홈스테이라고 했는데 아닌 것 같다. 난 쌔라오 프로젝트가 제일 좋았다자신의 시간을 할애해서 봉사 오는 게 멋졌고 모든 걸 재활용하는 것도 멋졌다외국인과 말한 것이 진짜 기뻤다나중에 꼭 올 거다진짜 꼭 와서 외국인들과 친구하고 봉사도 하고 싶다.



 라오스 온 지 벌써 7일이다셋째 날까진 헐.. 아직도 3일 밖에 안됐는데 이리 힘들다니ㅠㅠ 했지만 지나고 보니 반 이상이 지났다지금 생각은 굉장히 많다한국에 가기 싫고이곳에 남고 싶은 마음이 크다하늘에 많은 별을 보고썽태우 타고 비포장도로를 달리며 구름 걸친 산을 보고맑은 깨끗한 하늘을 보면 꿈꾸는 것 같다한국 시골에 가도 볼 수 없는 것들이라 눈에 꼭꼭 담아두고 있다진짜 시인들이 멋진 곳에 가서 시를 짓고 작곡가가 그곳에 가서 곡 쓴다는 기분이 이해될 것 같다한국에 가면 이렇게 별을 볼 기회도 없을 것이고 산도 볼 수 없고 썽태우를 타고 신나게 달릴 기회도 없을 것이다진짜 배낭여행 오고 싶은 나라다그리고 우리 여행에서 가장 수고해주신 종혁쌤에게 감사하고 친언니처럼 항상 옆에 계셔주시면서 챙겨주신 예람쌤께 정말 감사하다라오스에 온 것이 정말 행운이라 생각한다.





저작자 표시
신고
블로그 이미지

공감만세

사람과 사람이 만나고, 지구와 지역이 미소짓는, 고민하고 상상하고 배우는 여행.

티스토리 툴바